• 최종편집 2019-11-15(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4 08: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jpg

 

주식형제 천개유(酒食兄第 千個有 )급란지붕 일개무(急難之朋 一個無)

 

대구가 어려울 때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대구를 위해 함께 해준 기업들,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반드시 기억하자

 

[국내매일]안정근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1일 정례조회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라며 쉼 없이 달려온 기간만큼 남은 기간도 성공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함께 나가자며 회의를 시작했다.

 

조회 시작에 앞서 주식형제 천개유(酒食兄第 千個有), 급란지붕 일개무(急難之朋 一個無)’ 술과 밥을 함께 먹을 친구는 천 명이나 되지만 위급한 상황이 닥쳤을 때 함께 해줄 친구는 한 명도 없다는 중국 고사성어를 인용하며, “대구가 어려울 때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대구를 위해 함께 해준 기업들, 사람들을 고마운 마음으로 반드시 기억하자 어려울 때 대구시를 위해 노력해준 분들께 감사를 표했다.

 

예전에 대구공항이 활성화 될 때는 수없는 항공사들이 취항하기 위해 대구시를 찾아오곤 했는데 한일관계가 어려워지고 일본가는 관광객 수가 현격하게 줄어들면서 노선을 철수하는 항공사가 생겨났다. 이들은 떠날 때는 매정하게 떠나가더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에 반해 적자를 감소하면서 대구공항에서 화물운송을 맡은 고마운 기업들도 있다대구가 어려울 때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대구를 위해 함께 해준 기업들을 반드시 기억하자고 재차 강조했다.

 

, “우리가 우리 손으로 기업들을 유치한 것에 대해 우리 스스로 의리를 지켜야한다. 어떤 기업들에 문제가 생겼다고 해서 우리 몸이나 사리면서 그 기업이 처해 있는 어려움을 외면하는 대구가 되어서는 희망이 없다라며,대구에서 일자리를 만들고 세금을 내고 했던 기업들이 좀 문제가 있더라도 어려울 때 외면하지 않는 그런 대구시청 공무원 조직, 그리고 대구시민 정신이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다. 우리가 어려울 때 우리를 외면하지 않고 함께 했던 사람들, 기업들을 소중하게 잘 기억하고, 대구 공직사회와 대구 시민사회도 우리에게 의리를 지켰던 사람과 기업에 대해 고마움을 반드시 되갚아 나가는 대구 시민사회 문화를 만들어 나아가자라며 조회를 마쳤다.

태그

전체댓글 0

  • 957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식형제 천개유(酒食兄第 千個有 )급란지붕 일개무(急難之朋 一個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