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1 16: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01.png

 

 

경북도, 22년 농촌협 공모 2년 연속 전국 최다 선정 쾌거

 영주, 칠곡, 예천, 울진국비 총 1900억원 확보 

지방비 합해 총 3120억원 규모 

 2023년 농촌공간정비사업 우선 선정, 시너지 효과 기대 

 

[국내매일] 안현철 기자 = 경상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2년 농촌협약 공모에 선정된 8개 시도 중 전국 최다 4개 시군(영주, 칠곡, 예천, 울진)이 선정되면서 국비 1900억원을 확보했다.

 

농촌협약은 시군 주도로 농촌생활권에 대한 발전방향을 수립하면, 농식품부와 도 및 시군의 공동 투자로 365 생활권 구축* 등 공통의 농촌정책 달성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 30분 내 보건보육소매 등 기초생활서비스, 60분 내 문화교육의료 등 복합서비스 접근을 보장하고, 5분 내 응급상황 대응 시스템 구축

 

2020년 시범 도입된 농촌협약 공모에서 상주시가 첫 선정된 이후 지난해에는 4개 군이 선정된 바 있다.

 

올해도 4개 시군 선정으로 사업비 1720억원(국비 1200억원, 지방비 520억원)과 농촌협약 선정 시군은 별도의 공모 절차 없이 농식품부 2023년 농촌공간정비사업에 자동 선정돼 사업비 1400억원(국비 700억원, 지방비 700억원) 등 총사업비 3120억원*(국비 1900억원, 지방비 1220)을 확보했다

 

* 군당 농촌협약 430억원(국비300, 지방비130), 농촌공간정비사업 350억원(국비 175, 지방비175)

 

이로써 민선 8기 출범과 동시에 농촌공간 전략계획, 농촌생활권 활성화계획에 따른 농촌공간의 재생 및 정주여건 개선 등 지역 농촌지역개발에 확실한 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이번에 선정된 4개 시군은 앞으로 농촌공간 전략계획농촌생활권 활성화계획에 대한 보완승인 절차를 거쳐 농식품부와 농촌협약을 체결하게 된다.

 

또 내년부터 시군당 국비 최대 475억원, 도비 83억원 등 총사업비 780억원이 5년 동안 연차적으로 투입된다.

 

이와 관련 도는 올 1월 중앙계획지원단, 광역계획지원단 등 외부전문가그룹과 함께농식품부 공모 대비 중점 추진방안 마련 회의개최한 바 있다.

 

또 지난 3월부터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을 단장으로 농촌협약 공모 추진단을 구성하고 대학교수, 공공기관 연구원 등 외부전문가 그룹, 군 담당과장 등과 10여 차례에 걸친 전문가 집중자문, 질의응답, P.T(구두발표) 등을 통해 ’22년 농촌협약 국비 공모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

 

한편, 도는 농어촌지역개발사업의 안정적 추진, 행정재정 지원에 대한 제도적 근거 마련을 위한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과 시군의 재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매칭사업이 아님에도 국비의 10%를 도비로 지원하고 있다.

 

또 올 하반기부터 내년도 농촌협약 공모를 위해 시군 준비회의, 외부 전문가(농식품부중앙계획지원단 등)를 통한 전문교육 및 단계별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농촌공간 전략활성화계획농촌공간 정비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내년부터 4개 이상 시군이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농촌협약 공모 신청 예정인 13개 시군 모두가 선정되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주, 칠곡, 예천, 울진 국비 총 1900억원 확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