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9(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8 10: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올해도 누에농사 풍년 기원... 2019 풍잠기원제 연다

8일(수) 잠사곤충사업장... 인류를 위해 희생한 누에혼 위로 제례, 풍년 농사 기원

양잠관련 기관․단체 및 농업인 등 100여명 참석


[경북=국내매일]남은숙 기자 = 경상북도는 8일 잠사곤충사업장(상주시 함창읍 소재)에서 전국 양잠업 관련 기관․단체장, 도내 양잠협동조합장 및 양잠영농조합법인 대표, 농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풍잠기원제’를 개최한다.

풍잠기원제는 인류의 의(衣)생활 및 건강증진 등을 위해 희생된 누에의 영혼을 위로하고 한 해의 풍년 농사를 기원하는 제례의식으로 매년 누에 사육을 시작하는 5월 개최한다.

잠사곤충사업장 내 잠령탑(‘15. 3월 경상북도 산업유산지정) 앞에서 열리는 풍잠기원제는 고려시대 역대 왕실에서 지낸 선잠제(先蠶祭)로부터 유래된 것으로, 함창향교의 철저한 고증을 통해 전통방식으로 진행된다.

경북도는 전국 최대 양잠산물 생산지로서 2017년 기준 누에 사육량이 전국 사육량의 50.8%, 건조누에․생누에 생산량 42.6% 이상, 동충하초 생산량이 70.7%를 차지하고 있으며, 79종의 다양한 누에 유전자원을 확보하고 있다.

한편 도는 양잠농가의 소득안정을 위해 우량누에씨 생산, 공동사육용 애누에 보급 및 기능성 누에산물 생산을 위한 동충하초 종균을 공급하는 등 양잠산업 기반을 유지하고 발전시켜 나가는데 힘쓰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행사가 양잠산업이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는 신성장산업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도내 양잠관련 기관․단체 및 농업인이 지속적인 협력으로 양잠산업을 더욱 발전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해도 누에농사 풍년 기원... 2019 풍잠기원제 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