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7(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6 15: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안동시, 행안부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사업 선정돼

 

경북도 유일 선정,「산불예방을 위한 감시자원 배치  운영 최적화」분석

 

 

[경북=국내매일]안정근 기자 =안동시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19 공공 빅데이터 신규 표준분석모델 구축사업’에 경북도에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사업은 시민 생활에 밀접한 행정 문제를 빅데이터를 활용해 해결할  있도록 도와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예산 절감 효과도 얻고자 시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은 재난 안전, 사회복지, 공공행정, 재정경제, 산업 고용 5 분야 10 과제를 주제로 참여 신청을 받았으며, 선정 기관은  13 기관에서 19건이 최종 선정됐다.

  안동시는 재난 안전 분야 「산불 예방을 위한 감시자원 배치  운영 최적화」 모델이 최 선정돼 사업비 42백만 원의 50% 국비로 지원받게 됐다. 

안동시는 전국  단위  최대의 면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면적의 70%(106,518ha) 산림이다. 이런 산림을 보호하고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 산불 감시원 167, 감시탑 28개소, 감시카메라 22 등을 운영하고 있지만, 매년 산불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피해도 적지 않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산불 발생의 주요 원인  산불 감시자원 취약지역을 분석해 유동적으로 감시 인력을 운영하는 한편, 감시 자원 배치 운영에 활용할  있는 객관적 근거를 마련할  있을 것으로 본다.

안동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앙부처  공모사업에 적극 참여해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의 발판을 마련하고, 정책의  과정에 빅데이터를 도입해 이를 통한 의사결정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42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동시, 행안부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사업 선정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